농림수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가 지난달 29일 사업구조개편 이행약정서를 체결했다. 이에 노조는 총파업을 계획하고 있어 마찰이 예상된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30일 사업구조개편 이행약정서는 정부 보조금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집행하기 위해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및 농림수산사업실시규정에 따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체결로 농협중앙회는 향후 △각 부문별 독립사업부제 강화 △경영 효율화 △자체자본 확충 △조합지원사업 개선 △중앙회가 조합 출하물량의 50% 이상 책임 판매 등 경제사업 활성화 역점 등 다섯가지 약정사항에 대해 세부추진계획을 세운 후 철저히 이행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와 농협의 사업구조개편 이행약정서 체결을 반대했던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농협중앙회지부는 이 약정서의 전면 무효화를 위해 총파업에 돌입하는 등 강력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실제 지난달 30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총파업 찬반투표에서 1만5615명 중 1만4551명이 투표해 96.13%(1만3988명)이 파업에 찬성했다. 노조는 3개월의 준비과정을 거쳐 이르면 8월 총파업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노조는 지난달 31일 성명서에서 “농식품부는 자율성 침해우려를 제기한 인사, 조직 관련 조항 등에 대해 농협의 의견을 대부분 수렴해 수정 보완했다고 하지만 경영 효율화라는 두루뭉술한 한 마디에 집약돼있다”면서 “또 이행약정의 명칭이 사업구조개편 이행약정으로 바뀌는 등 농식품부는 경영개선이행약정을 그럴듯한 말로 포장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노조의 총파업 방침에 대해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는 명분없는 총파업 방침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한농연은 지난달 30일 성명서에서 “자율성 침해와 구조조정 반대를 내세우며 농민조합원을 볼모로 잡는 우를 범할 경우 320만 농업인의 경제사회적 권익 수호를 위해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2/06/04 16:21 2012/06/04 16:21

http://kaffcoop.kr/trackback/884

Leave a Comment
블로그이미지
About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농축협 문제 및 협동조합 운동에 관심 있는 농민 조합원 여러분을 위한 공간입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