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일선조합에 대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는 지적이 고조되고 있다.

전국농협상생발전협의회(회장 김계준)는 지난 3일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농협 이·감사 부당 해임·제명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주무부처인 농림수산식품부의 관리·감독 내실화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정부에 전달했다.

최근 일선 농·축협의 민주적·투명경영을 촉구한 임원들이 조합으로부터 부당 해임을 당하는 사례가 빈번해지면서 전국농협상생발전협의회가 이같은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지난 3일 열린 농협 이·감사 부당 해임·제명 규탄 기자회견에 참석한 농협상생발전협의회 소속 회원들이 정부의 농협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김계준 회장은 “조합의 민주적·투명경영과 경제사업 활성화를 촉구하다가 조합장의 전횡으로 고통받는 전국의 농·축협 이사와 감사, 대의원들이 우리나라 농·축협을 근본적으로 개혁하는데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민주적 투명경영체제 확립을 통한 경제사업 활성화를 위해 매진한 일선 농·축협의 이·감사와 대의원에 대해 조합장들은 임원 해임 및 조합원 제명이라는 극단적 조치로 맞서면서 전국의 양심적인 임원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고 말했다.

또 “사태가 이렇지만 일선 조합의 관리·감독 권한을 갖고 있는 농식품부는 강력한 사정 의지로 비리를 척결하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하는 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지 못하고 있고 농협중앙회도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하다”면서 “농식품부와 농협중앙회는 뿌리 깊은 일선 조합의 비리 척결과 조합원 권익 보호에 적극 매진하고 사법부도 농·축협의 근본적 개혁을 앞당길 수 있도록 올바른 판결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건의서를 전달받은 조정래 농식품부 농업금융정책과 사무관은 “지도·감독할 부분이 있다면 충분히 실시하겠다”면서 “법원의 판단이 내려진 후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변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2/05/07 09:48 2012/05/07 09:48

http://kaffcoop.kr/trackback/869

Leave a Comment
블로그이미지
About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농축협 문제 및 협동조합 운동에 관심 있는 농민 조합원 여러분을 위한 공간입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