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문책건수 118건…내부횡령 여전 눈살
전산감사시스템 등 감시 늘려도 약발 안받아
임직원비리 처벌 강화·체계적 직원교육 목소리

농협중앙회가 지난해 농산물 판매대금 횡령, 시재금 횡령 등의 사고로 1573억원의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측됐다. 매년 되풀이되고 있는 금융사고가 여전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여전한 금융사고=2010년도 11기 농협중앙회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문책을 받은 사고건수는 총 118건으로 피해예상액은 1573억6900만원에 달한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신용사업부문은 시재금 횡령, PF 대출 취급 소홀 등 91건 1551억1000만원으로 가장 많은 피해가 예상됐고 농업경제부문은 농산물판매대금 횡령 등 5건 2억2300만원으로 확인됐다. 교육지원부문은 횡령 및 사적금전대차 등으로 1억4800만원, 계열사에서는 판매대금 회수액 횡령 등으로 18억8800만원의 피해가 발생할 전망이다.

농협 금융사고 문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해 열린 국정감사에서도 윤영 한나라당(경남 거제) 의원은 “지난 2007년부터 2010년 8월까지 188건의 금융사고가 발생했고 금액으로는 248억6300만원에 이른다”고 질타하는 등 지적이 계속되고 있지만 크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

▲개선방향은?=현재 횡령 등 금융사고가 발생할 경우 농협 내부규정에 의해 해당 임직원을 처벌하게 돼있다. 내부규정에 따르면 횡령 및 유용 등은 징계 해직 당하고 형사고발 처리된다. 횡령 및 유용이 아닌 회사에 큰 손실을 끼쳤을 경우 사안 및 손실 금액에 따라 감봉 및 정직 등이 진행될 수 있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전산감사시스템이 구축된 것은 물론 상시 모니터링 등 내부 통제를 강화하고 있고 감사부서에서 정기적·부정기적으로 온·오프라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부 감시시스템 마련 등의 대책이 강구된 상황에서도 매년 금융사고가 되풀이되고 있는 만큼 농협중앙회가 좀 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임직원 금융 비리 등에 대해서는 강력한 처벌과 철저한 직원 교육 등이 필요하다.

김기태 협동조합연구소장은 “대출시 시장 상황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통해 접근하는 것은 물론 감사의 전문성 및 징계 강화 등의 조치가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1/03/24 09:18 2011/03/24 09:18

http://kaffcoop.kr/trackback/637

Leave a Comment
블로그이미지
About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농축협 문제 및 협동조합 운동에 관심 있는 농민 조합원 여러분을 위한 공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