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정연구센터 월례세미나   책임·권한 차별화, 무자격자 일시 정리·규율해 새출발 시도
지역·품목·중앙, 수평·수직적 계열화 완성 필요

지역농협 등 협동조합이 발전해 나가려면 조합원 제도의 전면적 개편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농정연구센터(이사장 정영일)가 최근 연 월례세미나에서 박영범 지역농업네트워크 대표는 ‘협동조합의 새로운 방향 모색’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이 같이 강조했다.

이날 박영범 대표는 “향후 농협이 조합원의 동질성을 확보하지 못하면 지속적으로 협동으로부터 멀어질 수밖에 없고 전업농의 협동조합 이탈을 가속화 시키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며 “우선 지역조합은 상호금융연합회로 일체화 된 사업시스템을 갖추고 협동생산 및 생활지도를 중심으로 수행하는 지역종합센터로 단계적 전환을 시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필요한 것은 조합원 제도의 전면적 개편. 박 대표는 “전업농은 1종 조합원, 겸업농, 부업농, 취미농 등 전업농 이외 농민은 2종 조합원, 지역조합을 이용하는 지역주민은 준조합원으로 구분해 책임과 권한을 차별화해야 한다”며 “1종 조합원과 2종 조합원은 공선출하회와 같은 품목별 조직을 통해 조합 사업에 참여하게 해, 참여한 만큼 권리가 부여되는 협동조합 원칙을 관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 제도의 시행과 함께 현재 광범위하게 존재하는 무자격 조합원을 일시에 정리하고 강하게 규율함으로써 농협의 새로운 출발을 시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이질화 된 조합원을 상호 제약하는 구조에서 벗어나 다양성을 인정하되 사업의 효율성을 확보하자는 것이다.

또한 그는 지역조합이 지역공동체로서의 성격을 강화해 나가는 한편, 품목조합에는 지역을 벗어나 보다 자유로운 활동 영역을 제공해야 한다며, 권역별 품목연합과 광역의 품목조합이 시급히 확대돼야 시장 대응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와 함께 그는 이날 세미나에서 “협동조합의 가장 강력한 힘은 협동에 의한 조직화에서 출발함을 강조한다”면서 “생산자의 강고한 연합은 소비자와의 강력한 연대를 통해 자본의 공격을 극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농협은 최근 급성장한 소비자생활협동조합과 강력한 연대를 이뤄 내야하며, 그 방법으로 농협의 도시금융점포에서 생협조합원 가입을 대행해 생협의 성장을 지원하고, 성장하는 생협에 대해서는 안전한 농산물의 공급을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생협과 농협의 직거래는 조직화된 생산과 조직화된 소비의 만남을 의미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학교급식도 농협이 주목해야 할 것 중 하나라고 박 대표는 주장했다.

그는 “농협은 전국적으로 조직화된 농협만의 안전농산물 생산시스템을 구축해 학교급식 전체를 책임져야 한다”며 “이때 단기적 수익구조를 따지지 말고, 미래세대의 입맛을 우리 농산물로 고정시키는 선순환적 투자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영범 대표는 “서구적인 판매협동조합으로의 전면적 전환이 농협의 활로라는 주장도 있지만 우리의 영세 소농구조에서는 어려운 모델”이라면서 “몇 개의 썬키스트를 만들기 위해 ‘교각살우’하는 우를 범해선 안 되며, 지역과 품목과 중앙이 협동조합의 원칙에 입각해 수평적·수직적 계열화를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0/11/03 09:15 2010/11/03 09:15

http://kaffcoop.kr/trackback/553

Leave a Comment
블로그이미지
About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농축협 문제 및 협동조합 운동에 관심 있는 농민 조합원 여러분을 위한 공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