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도시 단체와 네트워킹
도농상생·지역 균형발전 도모


귀향·귀촌·귀농 길잡이를 표방한 생생협동조합이 지난 21일 창립한 가운데 생생협동조합준비위원회는 21일 창립총회에서 초대 이사장으로 정영일 농정연구센터 이사장을 선출했다. 정영일 초대 이사장은 생생협동조합을 통한 귀농·귀촌운동 활성화로 농촌의 변화를 주도하겠다고 다짐했다.

▲초대 이사장으로 선출됐다. 소감이 어떤가?

-“개인적으로 귀농·귀촌을 이 시대의 커다란 시대적 과제로 인식하고 있다. 초대 이사장으로서 전혀 없는 것에서 새로운 것을 개척해야 한다는 어려움이 있겠지만 귀농·귀촌에 대한 잠재적인 수요가 많은 만큼 책임감을 갖고 꾸준히 하나씩 밟아가겠다.”

▲생생협동조합, 어떤 일을 하는 곳인가?

-“귀농·귀촌에 대해 전문성을 갖는 것은 물론 공익에 관한 마인드도 갖고 있으며 역량도 갖춘 사람들이 힘을 합쳐서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적어도 많은 분야의 전문가들과 열정을 가진 활동가들이 서로 같이 힘을 합쳐서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역할을 분담하며 문제에 대해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해 생생협동조합을 창립했다.”

▲귀농·귀촌은 정부도 관심 있게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다. 정부 정책에 대해 한마디 해달라.

-“정부가 단기간에 성과를 거두기 위해 지나치게 성과 중심으로 정책을 추진한다면 부작용 을 초래하는 등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귀농·귀촌사업은 지속적으로 꾸준히 추진해 모든 당사자들이 행복해질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하는 사업이다.”

▲정부와 생생협동조합 같은 민간단체들의 역할 분담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중앙정부는 정책의 큰 틀과 시책프로그램의 가이드라인을 정하며 시책성과의 모니터링과 정책환류체계의 관리를 맡고 개별 지역특성에 맞는 구체적인 정책시행과 세부사항은 지자체가 담당하는 방식으로 재편해야 한다. 또 정책의 일관성과 효율성을 높이려면 민관협력의 파트너십에 입각한 선진적인 거버넌스 체계를 도입해야 한다. 즉, 역량 있는 민간주체들의 참여와 정부에 의한 제도·정책지원이라는 역할분담체계가 제대로 갖춰질 때 귀농·귀촌운동은 자생력과 유연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다.”

▲생생협동조합은 올해 어떤 일에 주안점을 두고 추진할 것인가?

-“올해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준비과정이라고 생각한다. 귀농·귀촌에 관심이 많고 의욕이 높은 농촌지역의 지자체 및 도시지역의 단체들과 접촉해 네트워킹을 하고 점진적으로 양측이 요구하는 내용을 중간에서 조정해 매듭지어 가는 과정을 준비할 계획이다.”

▲생생협동조합을 통해 꿈꾸는 미래의 농촌 모습은 무엇인가?

-“지금의 농촌은 사회적 서비스, 교육, 의료, 복지 등 없는 것이 많아서 사람들이 농촌을 가지 않는다. 앞으로 귀농·귀촌운동이 활성화돼 농촌에 부족한 부분을 공급할 수 있는 사람들이 농촌에 간다면 농촌의 모습이 선진국처럼 획기적으로 변화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생생협동조합은 베이비부머와 청·장년의 귀향·귀촌·귀농을 지원해 도농상생과 지역의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등 지역사회의 재생과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21일 창립했다. 생생협동조합은 앞으로 조합원에 대한 상담, 교육·훈련 및 정보제공, 귀향·귀촌·귀농을 돕기 위한 주거, 일자리, 재무컨설팅 등의 지원, 귀향·귀촌·귀농한 조합원과 도시에서 귀향·귀촌·귀농을 희망하는 조합원 간의 재화를 중개하는 도매 및 소매업, 귀향·귀촌·귀농과 관련한 정책의 연구 및 개발 등을 추진한다.

2014/04/25 13:06 2014/04/25 13:06

http://kaffcoop.kr/trackback/1188

Leave a Comment
블로그이미지
About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농축협 문제 및 협동조합 운동에 관심 있는 농민 조합원 여러분을 위한 공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