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농협 절반 이상 운영…76%가 농촌에 있어 역할·수요 증대
사각지대 발굴·서비스 제공 유리…필수사업 조정·중앙회 지원을

농협 지역문화복지센터가 농어촌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농업인의 행복과 발전을 위해 존재한다는 농협의 존립목적에서 나오는 사회적 책임과 더불어 지역내 조합원 비율이 높아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서비스 제공에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지역문화복지센터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센터내 필수사업 조정과 농협중앙회의 적극적인 지원도 요구된다.

농협경제연구소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 1009개의 지역 농협 중 약 53.6%인 541개에서 지역농협복지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중 농촌지역이 차지하는 비율은 76%로 정부의 복지정책에서 소외되기 쉬운 농어촌 지역 복지 향상에 도움을 주고 있다. 지역 내 문화·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하기 때문에 농어촌에선 지역문화복지센터의 역할이 더욱 클 수밖에 없으며, 고령화 및 다문화가정 증가 등으로 문화·복지서비스의 수요 역시 높아질 것이라는 게 전문가의 의견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역 농협에서는 주부 다문화 대학 등 다양한 문화·복지 사업을 하고 있다. 쌓인 인적 네트워크는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정보 수집에 큰 도움이 된다. 지역의 한 지역 농협이 운영하는 다문화 대학.

여기에 지역 농협의 경우 농가주부모임, 주부·다 문화대학 운영 등을 통해 지역 내 인적네트워크가 형성돼 있어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정보 수집에 유리하다. 지역내 조합원 비율이 높아 센터 고정 이용자가 많으며, 이는 지역 맞춤형 복지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에 큰 장점으로 작용한다. 이런 이유로 농협 지역문화복지센터의 역할 및 향후 비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한진희 농협경제연구소 컨설팅실 책임연구원은 “농협 지역문화복지센터가 갖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은 정부의 복지혜택이 닿지 않고 지원을 받아야 함에도 자격조건 등을 이유로 소외된 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줄 수 있는 것”이라며 “지역 농협이 갖고 있는 인력을 활용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방안을 마련하고, 센터 프로그램 운영 인력의 낮은 업무 집중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역문화복지센터의 프로그램 운영방식에 관한 지적도 제기됐다. 현재 센터에서 하는 일은 크게 노인복지와 여성복지 사업으로 나뉜다. 이 두 사업은 필수이며 그 외 아동·청소년 또는 기타 복지프로그램을 1개 이상 운영하도록 돼있다. 이같은 규정 때문에 기존 복지기관과의 충돌이 발생하며, 이는 결국 지역문화복지센터 활성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박대식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박사는 “노인·여 성 관련 프로그램이 필수다 보니 지역에서 꼭 필요한 복지사업이 개발되지 않고 지역문화 복지센터가 활성화되지 못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며 “농협중앙회 차원에서 필수사업 규정을 풀어 지역 농협 복지센터가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정책 집행에 나서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서는 지역 농협 평가체계를 개선해 문화·복지사업에서 성과를 냈을 때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이 필요하다”면서 “무엇보다 농협의 문화·복지 사업이 활성화되려면 농협재단의 기금이 이 분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 아울러 복지사업 대상자도 조합원 뿐만이 아니라 비조합원까지 확대해 복지수요가 많은 농어촌에 수요자를 늘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4/02/05 10:41 2014/02/05 10:41

http://kaffcoop.kr/trackback/1161

Leave a Comment
블로그이미지
About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농축협 문제 및 협동조합 운동에 관심 있는 농민 조합원 여러분을 위한 공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