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축협조합장, 오는 10일까지 요구 수용 않을 땐 전국단위 집회 열기로

전국축협조합들은 최근 불거진 농협법132조 축산특례조항 삭제 논란에 대해 최원병 농협중앙회장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하면서 이것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전국단위의 집회를 열겠다고 결의했다.

141개 축협조합장들은 지난 4일 농협중앙회 서대문 본관 대회의실에서 전국축협조합장회의를 열고, 이날 앞서 오전 11시에 열린 제5차 전국축협운영협의회에서 결정된 사안을 통과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전국축협조합장들이 제2차 조합장회의를 열고 농협법 132조 축산특례조항의 삭제논란에 강경대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열린 운영협의회에서는 축산경제대표의 추천권과 인사권, 재산관리권이 포함된 농협법 132조를 보장하고, 중앙회장이 일련의 특례조항 삭제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할 것을 요구키로 결정했다.

이들은 요구사항에 대한 농협중앙회 회장의 입장을 오는 10일까지 기다리고, 이행이 되지 않을 경우 곧바로 축협과 축산관련단체, 학계 등 범축산업계가 참여하는 긴급비상대책위를 구성하는 한편, 시도운영협의회장단이 전국 지역본부 앞에서 시위를, 18일로 예정된 농협중앙회 국감일에도 국감이 열리는 곳에서 축산관련기관단체가 참여하는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또 협의회는 이 같은 내용과 함께 10일까지 중앙회장의 명확한 입장표명이 없을 경우 회장이 퇴진할 때까지 농성과 시위, 국회와 청와대에 문제점을 호소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된 성명서를 채택했으며, 이 성명서는 전국축협조합장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성명서에는 올해 초 회장의 지역본부 업무 순시 때 축협조합장들이 듣기 거북한 소리를 해도 참아왔는데, 이유는 새정부 출범을 맞아 농협 안에서 갈등과 분열된 모습을 보이는 게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 때문이었다고 전제한 뒤, 하지만 축산에 대한 폄하발언과 일부 농협조합장에 의한 축산특례조항 폐지추진 운동, 징계권 남용이라고 밖에 볼 수 없는 목우촌 직원들에 대한 가혹한 처벌 등을 접하면서 어리석은 기대였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이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들에게 위로는 못할망정 자존심을 짓밟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회장이 해야 할 일이 포용하고 격려해야 하는 것인지 아니면 특정산업에 대한 폄하와 비판으로 갈등을 조장하는 것인가를 묻고, 이를 141개 축협조합장들과 20만 축산농가에 대한 전면전을 선포한 것이라고 판단한다면서 △회장은 일련의 축산폄하 발언과 축산특례조항 폐지가 추진되고 있는 것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농협법 132조 축산특례조항 보장을 약속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서응원 회장은 “그간 인사권 등을 통해 계속 압박을 해 왔고, 일부 중앙회 이사들이 132조 삭제를 위한 서명을 받았다. 특례조항은 축산인들의 입장에서는 침해해서는 안되는 것”이라면서 “협의회에 오기 전에 축산관련단체와 학계의 적극적인 참여를 약속받고 온 만큼 만일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일정에 따라 강력히 압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회의에 참석한 조합장들은 132조가 없어지면 축협도 없어지는 것이라면서 차라리 축협중앙회로 재독립하는 방안을 성명서에 담아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회의에 참석한 한 조합장은 “농축협 통합 당시 겨우 지켜낸 것이 132조인데 이것을 없애겠 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면서 “지켜내지 못할 경우 모두 사퇴하라”고까지 말했다. 132조 삭제논란과 관련해 최원병 회장은 연관성이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축협조합장들은 상부의 관여 없이 중앙회 이사가 단독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2013/10/07 14:59 2013/10/07 14:59

http://kaffcoop.kr/trackback/1103

Leave a Comment
블로그이미지
About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농축협 문제 및 협동조합 운동에 관심 있는 농민 조합원 여러분을 위한 공간입니다.